통합검색
 
 
 
닫기
통합검색
 

보도자료

건설공제조합, 2023사업년도 예산안 의결

  • 조회수 : 67
  • 보도매체 : e대한경제 등
  • 보도일 : 2022.11.10

건설공제조합이 10일 서울 논현동 건설회관에서 제124회 임시총회를 개최하고 있다. [사진=건설공제조합]

10일 건설회관에서 124회 임시총회 개최

내년 156억원 이상 감액…긴축 비상경영

10금융센터 3지점 3보상센터로 개편 착수


[e대한경제=정석한 기자] 건설공제조합(이사장 박영빈, 이하 조합)이 10일 서울 논현동 건설회관에서 제124회 임시총회를 열고 2023 사업년도 예산(안) 등을 의결했다.

조합의 내년도 예산은 수익 5233억원, 비용 3563억원, 법인세 비용을 차감한 당기순이익은 1266억원 수준이다.

조합 측은 “경기침체에 대비한 긴축경영과 효율적인 예산편성을 기본방향으로 했다”면서 “핵심사업 경쟁력과 자금운용 역량을 강화하는 한편, 신사업 진출을 통해 조합원 지원과 성장동력을 높여나가겠다”고 밝혔다.

앞서 조합은 조합원 및 전문가 운영위원(각 3인)으로 예산소위원회를 구성해 총 3차에 걸친 회의를 통해 예산안을 검토했다. 고강도의 예산관리와 조직쇄신에 방점을 두고 전체항목을 축조(逐條) 심사했다.

그 결과 일반관리비 13개 과목, 부담금, 자본예산을 합해 총 156억원 이상을 감액했다. 특히 일반관리비에서는 작년 대비 대외 언론매체 광고비 50%, 행사비 33.3%, 회의비 18.1%를 대폭 줄이는 등 긴축 비상경영을 대비한 준비를 공고히 했다.

운영위원회 조합원 운영위원도 선출했다. 제1선거구(대규모출자자)에서는 이병진 한림건설㈜ 대표가 선출됐으며, 제2선거구 광주ㆍ전남ㆍ전북 선거구에서는 윤방섭 ㈜삼화건설사 대표가 최종 선출됐다.

영업점 개편 관련 사항도 보고됐다. 조합은 지난 9월 운영위원회에서 공제조합 경영혁신방안에 따른 영업점 개편을 위해 직제를 개정한 바 있다. 이에 맞춰 현행 2지역본부 28지점 4보상센터를 10금융센터 3지점 3보상센터로 개편한다.

먼저 중앙ㆍ종로ㆍ동대문ㆍ여의도ㆍ서초ㆍ삼성지점을 서울금융센터로, 수원ㆍ안양ㆍ의정부ㆍ부천ㆍ성남ㆍ안산ㆍ일산 지점을 경기금융센터로 개편한다. 영동ㆍ춘천ㆍ원주지점은 강원금융센터로 개편한다.

대전ㆍ내포ㆍ천안지점은 대전충남금융센터로 개편한다. 청주ㆍ충주지점은 충북금융센터로, 창원ㆍ진주지점을 경남금융센터로 개편한다. 강남ㆍ강북 보상센터는 서울보상센터로 통합된다.

영업점 명칭도 바뀐다. 광주전남지역본부가 광주전남금융센터로, 대구경북지역본부가 대구경북금융센터로 변경된다. 전주지점이 전북금융센터로, 부산지점이 부산금융센터로 각각 명칭이 변경된다.

조합 측은 “대전ㆍ충남ㆍ충북ㆍ경남 금융센터는 준비를 거쳐 이달 말, 서울ㆍ경기ㆍ강원 금융센터는 내년 3월내에 개소 예정”이라면서,“임대차 현황, 영업점 일정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차질 없이 개편작업을 진행하겠다”고 전했다.


정석한기자 jobize@